새벽 4시 반에 완성하고......

잠이 들었는데....

아들이... 6시 반에 일어났어요.. ㅠ.ㅠ

아..... 피곤해....

그치만... 아들이 참 좋아하니... 이정도야 뭐.. 버틸만합니다^^

 시작은 이랬습니다.

요즘.. 파워레인저 다이노포스.... 진짜 구하기 힘든 완구입니다.

마트마다 동난지 오래고... 반다이몰....

광클을 해도..... 참.... 성격 드러운 아지매는..... 쉽게 안 뚫리더라구요... ㅠ.ㅠ

아들은 브레이브 박스 사달라는데...

이거 참 잘 안 열려요.. 파는건 지금껏 한번도 못봤구요.. ㅠ.ㅠ

광클도 안되겠고.. 웃돈주고는 죽어도 못사겠고....

안되겠다 싶어서.. 요 다이소에서 산 CD케이스로 활용중이던 요 통을 털어 석군에게

브레이브 박스 구하기 전까지 다이노 소울 통으로 쓰라고 던져주다가 문득 든 생각...

"까짓거 내가 만들어주믄 될거 아니야?"

그래서 시작했습니다

그래.. 내가 만들지 뭐....

아..... 내 무덤을 내가 팠어.. ㅠ.ㅠ

시작을 하면.. 또.... 멈춰지지 않는 아지매.. -_-;;; (이 아지매는 브레이크가 없어엽.... 웬만해선 잘 안 멈춰지는지라.. 결국 또 밤새서 만들어부렸지엽.. ㅠ.ㅠ)

 

 

본제품은 이거예엽...

가격 32000원.... 걍... 다이노소울 18개 넣는 상자일뿐인데... 32000원...

소리나는 것도 아니고.. 뭐.. 별거 아닌거 같아뵈는데... 가격은 후덜덜....

만들어도 되겠다 싶어엽... 집에 있는걸 털고 또 털어봤어엽..

대충 색을 보니.. 금빛일 듯 하여.. 금색 색지랑 투명 시트지만 사왔습니다.

색지 천원, 투명 시트지 1300원 EVA 800원...

재료비.. 총 3100원... 그.러.나 사 온 재료.. 30% 사용하여 총 재료비는 1000원정도 되겠네요.

다이소 상자까지 산다고 계산한다면.. 3000원정도 투자하면 하나 만들 수 있겠네요^^;;

자... 만드는 과정 설명할께요.. 스크롤 압박은 이해하세용.. ^^

이건 다이소에서 3년쯤 전에 산 CD보관함인거 같습니다. 기억엔 2000원쯤 하는 플라스틱 상자입니다.

 

요건 우레탄 도톰한.... EVA라고 하는건데요.. 화방이나 만들기 재료상같은 곳에 가면 팔아요..

가격은 300~1000원.. 두께도 다양한데 전 젤 두꺼운거 한장 사왔습니다.

 

두장을 포개면 다이노셀 절반쯤 감쌀 두께가 됩니다.

양면테이프로 붙이면 안되엽.. 오래 쓸 수 없어엽.

다이노셀에 양면테이프의 끈끈이가 묻게되거든요. 웬만하면 귀찮더라도 본드로...

 

다이노셀이 들어갈 구멍을 뚫어야하지요

저 여기서 여러번 실패했습니다. 하하하하하하하

다이소셀보다 좀 작게 뚫으세요 여러번 수정하실 생각하고..

두께가 있다보니 칼이 훅훅 밀려요.. (EVA는 잘 잘리거든요.. 칼 잘 나가요... ㅠ.ㅠ)

생각보다 넓게 뚫리더라구요.. 뒷장이.. ㅠ.ㅠ

결국.... 다이노셀이 고정되지 않고 덜렁거리며 떨어져나가서리.... 여러번 수정하게 되었다는..

좀 좁게 뚫고 넓히시는편이.....

 

 

 

 

 

 

 

 

 

 

그냥 넣어도 되겠지만...

미관상... 펠트로 한번 더 감싸주었어요..

여러번의 수정작업으로 칼질... 그리고.. 밑그림 선이 지저분해서리..

검은 펠트로 한번 더 감싸줬네요. ^^;;;;

 

 대충 내부는 봐줄만 한 꼬라지가 되었네요^^

 

이제 외부를 해봐야겠네요..

입체감을 살리려고 궁리하다가.....

가장 쉬운 방법으로 골랐습니다...

걍 단순작업..... 종이 오려 무한 붙이기.... ^^;;;;;

EVA 무한 수정작업으로 이미 시간이 많이 지체되었고... (작업 시작도.. 애들 재우면서.. 10시에 시작한지라.... 이미 늦었었고.. 그래서 자정은 넘은지 오래.. -_-;;;)

정신은 혼미해졌고.... 헷갈리면 안되니까... 확실히 하기 위해...

번호를 적어 맨 위부터 차례로 순서를 정해 오렸습니다.

 

 

나름 입체감을 주기 위해 오리고 오리고 오리고.... 반복 반복 반복.... 

노력은 가상했으나.... 종이의 한계.....

종이가 낼 수 있는 입체감은.. 이게 한계... -_-;;;;;;;;; 

 

전면부 포인트는 걍 쿨하게 출력했어요.

상품 페이지에서 ^^;;;;;

출력해서 오려 붙임.. 저걸 어떻게 그려요. ㅋㅋㅋ 걍 오려붙임^^;;;

다이소 상자 옆면도 같은 종이로 감싸주었습니다. 

 애들 손타믄 금방 망가지니까... 투명시트지로 한번 더 감싸서 조금 더 견고하게 쓰려고 용을 써보고.....

 

 

자 이제 전면 후면... 상자... 모두 합체~~~~ 

 

그리고.. 펠트로 삼각형을 만들어... 상자 모서리에 붙여주면 끝`~~~

아.. 가장 공들인 입체감이 하나도 안 살아서.. 이거 원..... 애석할 뿐이고.. ㅠ.ㅠ 

 

나름 공들여서 완성은 했으니.....

내 할일 다 했다고 만족하고 이제 자야지... 하는데...

아들이 깼음.. ㅠ.ㅠ 

그래도 브레이브 박스 생겼다며 이래 행복해하는 아들내미....

아들이 이리 좋아하니.... 기운내야지요.......

아들.... 담엔... 더 멋지게 만들어줄께..

단...... 니가 늦잠 자면.. ^^

by 상전민교&석 2015. 2. 2. 13:47

많은 분들이 구하지만....

쉽게 구하기 참 힘든.. 기가가브리볼버...

요즘.... 토이저러스에서 주말마다 파워레인저 다이노포스 완구 열심히 풀고 있더라구요...

이런 저런 것들 다양하게 풀고 있던데..... 기가가브리볼버는 여전히... 목격못하고 있어요.

내 눈에만 안보이는걸까요? -_-;;;;

애미가 일본인 사이트에서 다운받은 가브리볼버 도안을

포샵으로 편집해서 기가가브리볼버로 변신시킨 도안을 출력해서 만들었어요...

둘이 놀라고.. ^^;;;;
 
진양이 신나게 오리고 코팅하고...
만들기 좋아하는 진양은 신이 났지요...
좀 더 탄탄하고 두께감 있게 만들어주려고 우드락도 사왔고....
새로운 연장(?) 장비를 꺼냈더만... 진양 눈이 더 초롱초롱 해지더라구요...
석군도 호기심 가득한 눈으로 바라보더군요.

 

우드락을 두겹으로 붙여주고... 코팅한 기가가브리볼버를 붙여주었어요...

그리고...

신상장비를 이용해서..... 잘라주었습니다.

우드락을 칼로 잘라도 되겠지만.. 칼로 자르면.. 무지 빡셔요.. -_-;;;;

직선도 아니고... 삐죽 삐죽...... 울퉁불퉁한건.....

성격테스트하는 것도 아니고.. 힘들겠지요.... 하하하하하

두께감도 있는지라....

 

요건 열선이란 물건이구요... 가격은.. 기억이 안납니다 -_-;;;

언제 사둔건지 기억도 안나는..... 무지 오래된 물건입니다^^

저 실처럼 생긴 저 줄에 약한 열이 생겨 우드락을 녹여서 잘라내는거예요 ^^

 

수월하게 쓱~~ 잘리는게 신기한지 애들이 재미있어하더라구요.

 

진양이 이것도 과학이라며 신기하다고 열심히 사진 찍어대더군요 ^^

 

이렇게 오려내서 앞뒤로 코팅한 기가가브리볼버 도안을 붙여주면...

좀더 탄탄한 엄마표 기가가브리볼버가 완성됩니다.

 

 

 

그.러.나....

완성샷은.....

 

 

 

아이들이 노는 사진은...

찍을 수 없었음 -_-;;;;

애들이 촬영 거부.... -_-;;;;;;

노는데 방해하지 말라며 방문을 닫아버렸음 ㅠ.ㅠ

기껏 만들어줬는데.... 버림받은 애미....

애미는.......... 이렇게 노동력만 착취당했을 뿐....................

 

 

오늘의 교훈......

키워봐짜 소용없다.........

 

 

아..... 엄마.... 울 엄마 기분도 이랬겠구나.. -_-;;;; 쩝.....

 

by 상전민교&석 2015. 2. 2. 13:35

 

 

 

 

 

by 상전민교&석 2015. 1. 17. 1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