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나가 시작한 요괴워치 사랑은... 석군에게... 문화전파 되셨습니다... -_-;;;;;;;;;

누나가 빼앗길까봐 하나 더 결제한 요괴워치 시계 덕분이었는지....

누나가 매일 하던 놀이에 대한 모방인건지.......

석군은 두어편밖에 보지도 못한 (것도 설 명절동안 시댁과 친정에서 티비로 본게 전부인...) 요괴워치....

근데 이렇게 빠져버렸습니다 -_-;;;

재미있는지는... 저도 모르겠어요.. 친정가서는.. 같이 봤는데요....

파워레인저 다이노포스는.... 재미있더라구요..

아니.. 재미있었나...? 정확히 재미있다.. 라고 단정짓기 어렵지만... 눈길을 잡는..

궁금하게 하는 무언가가 있기는 하더군요...

대체 뭐길래 내 아들을 저리 안달나게 하나.. 싶어서 봤나.... 혹은.. 대체 뭐길래 못구해서 다들 이리 난리인가.. 싶은 심리 였는지도.....

암턴.... 요괴워치는......... 함께 보긴 봤으나....

요괴... 즉.... 다들.... 사연을 가지고.. 죽은.. 귀.신.. 이야기...... -_-;;;;

저.... 귀신 디게 싫어하거든요.. 무서워하거든요...

물론.. 무서운 이야기는 아니지만........ 제가 싫어하고 무서워하는 소재라는 것만으로도 제게는 반감... 100%라... 전 별루드라구요..

암튼.. 울 애들 둘은... 좋아하네요.... 진양은.... 30%쯤.. 털고 나온 상태고...

석군은.. 70%쯤 전파된 상태입니다....

가브리볼버들고... 지바냥이 총질중이라고나 할까요.. -_-;;;;;;;;;;;;

뭐.. 그래엽.. -_-;;;;

파워레인저 다이노포스 덕분에 외래어 이름 읽느라고 이중모음을 읽기 시작한 석군....

요즘은 공룡 책자에 빠져서 공룡백과와 지오그래픽 공룡편, 신기한 스쿨버스 공룡편, 와이 공룡편을 정독하고 계십니다.

공룡이름들이 받침이 없다보니 읽기 쉽잖아요.. 쓰기도 쉽고.. 덕분에 한글... 혼자 보고 쓰기 시작하더라구요.. 요호~~~ 다이노포스가 울 아들 한글 읽고 쓰기를 스스로 학습하게 해주고 있습니다 ^^;;; (나 반다이에게 절이라도 해야하는거임? 아니지.. 다이노포스 제작사가 어디죠? 제작사한테 절해야하는구나... 아사히티비?? 맞나?? 하하하하하 반다이만 신나게 찾아서 반다이밖에 모르겠네 -_-;;;;)

암턴......

석군은 슬슬 요괴워치에 눈을 돌리고 있어서 요괴워치 등장인물들 이름으로 뽑아주려고 하는데...

얘들 이름은 귀신이라서 애미가 싫어서 못해주겠어요!!! 아... 놔.........

 

얼마전 설에... 애비랑 누나랑.... 마트에 가서... 애비는 건담을.. 석군은 지바냥을 누나는 백멍이를 사고... 각자 프라모델을 신나게 만들어본 후로...

손 움직이는거에 크게 자신이 없던 석군이..... 손을 움직이려고 하기 시작했습니다.

프라모델의 순기능인걸까요? ^^;;;;

 

또래보다 늘 소근육이 빨랐던 누나 진양....

15개월에 가위를 처음 잡고.... 처음 가위를 잡음에도 불구하고 가위질이 무지 정교해 많은 사람을 놀라게 했던 진양...

이녀석 손재주를 타고 났구나... 나름 기대하게 했던 진양...

외할머니, 외할아버지가 손재주가 무진장 좋으세요. 친할아버지도 솜씨가 좋으신데 참고 사셨더라구요.. 아빠도 손재주가 좋고 엄마도 손재주가 좋으니.. 진양이 타고 났구나... 착각했지요.. 10년차.. 현재는.. 7살 반에서 정체중입니다 -_-;; 뭐지?!자만으로 인한 정체기이거나.... 넘 큰 기대로 인한 정체이거나... 어쩌면... 한계이거나... (울 친정오래비가.... 손재주 아예 0....사람 살리는거 말곤 할 줄 아는게 없어도 그리 없어요.. 아직도 운동화 끈을 못 끼워요 -_-;;;

늘 본인보다 나은 누나가 옆에 있었고... 늘 알아서 살뜰하게 챙겨주고 알아서 다 해주는 누나가 옆에 있었기에 본인 손으로 할 일이 별루 없었던 석군...

게다가.... 애미가 중간에 일을 한다고 석군에게 스트레스까지 줘서...

양가 할머니 할아버지, 삼촌 숙모, 엄마 아빠, 누나까지.... 석군이 안쓰럽기만 했기에...

늘 미안하기만 했고 그래서 더 챙겨줘야한다고 생각했던 석군.....

그래서 석군은 스스로.. 본인 손으로 한게 별루 없는 듯 합니다.

누나가 친구 집에 놀러 간 동안...

애미가 어렵게 구한 황멍이 프라모델을 만들었습니다.

자신없어하는 석군.... 누나를 몇번을 찾네요....

 

 

애미의 격려도 크게 도움이 안되는 모냥입니다....

언제까지 누나에게 의지해서 살 수도 없잖아요..? 알아서 하라고 내던졌습니다.

니가 알아서 뜯어!!! 잘 뜯는구만!!!

야! 애미는 그렇게 생긴 50원짜리 100원짜리 더 복잡한 로봇도 맨날 뜯어서 만들고 놀았어~~( 난... 오빠 동생.... 오빠 동생들은 로봇 가지고 놀아.. -_-;;;;; 인형놀이보다 익숙한 로봇놀이.. 전쟁놀이 -_-;;;

석군에게 인형놀이가 익숙하듯.... 애미는 그런 놀이들이 익숙했지요 ^^;;;;)

첨엔 자신이 없는지 누나를 찾는 석군.....

혼자 뜯고.. 애미는 날카로운 부분만 정리해줬지요...

설명서는.... 애미가 보고... 설명해주기도 전에... 알아서 맞추는 석군..

오홋.....

한번 해봤다고... 감이 왔나봐요 ㅋㅋㅋ

 

조금씩 맞춰가며.... 자신감을 찾아가는 석군.....

누나 없어서 첨엔 못하겠다더니.....

알아서 척척척~~~ 설명서 없이도 다 해버리네요 ㅋㅋㅋ(난이도가 쉽긴 하더만요.. 건담과 달리... 6세도 혼자 할 수 있을만큼 쉬움 ^^)

본인의 수준을 넘 과소평가했던 석군...

알고보니 자기 수준이 무지 높았던거지요 ^^

무척이나 자기가 대단했다며 좋아라하는 석군...

꼴통부릴때보면... 천하를 호령하고도 남을만큼... 대단한 녀석이더만........ 뭐 그리 주눅들고 그래!!

사내놈이 뭐든 덤벼보는거지!!!! -_-;;;;;;

 

프라모델 매력이 이런거였군요....

소근육 쳐진 애들을 일정수준으로 끌어주는.....

하하하하하하

 

 

자신감도 찾고.. 자존감도 높이고.....

누나랑 역할놀이, 상황극도 하고.....

무사냥과 로보냥도 구해오라는 석군의 주문에 뇌가 찌릿해지는.....

뭐 그랬지만......

암튼...

석군은....... 스스로 만든 황멍이가 지바냥보다 훨씬 더 좋다며........ 황멍이를 완전 사랑하게 된 하루였습니다.

과연 이 사랑이 며칠이나 갈지........

 

프라모델을 조금씩 확장해서 소근육도 발달하고 창의성도 키우고... 작품도 좀 더 확장해봐야겠습니다.. 하하하하하하

애비의 취미생활에 아이들이 함께하니... 이런건 참 좋네요 ^^;;;;

쩐의 압박은....... 애미 애비가 열심히 벌어야하겠지요 -_-;;;;;

아... 애미는 열심히 공부해야겠다 -_-;;;;;;;;; 

by 상전민교&석 2015. 3. 7. 09:00

참새는 방앗간을 그냥 못 지나가요..
울 아들은 토이저러스를 그냥 못 지나가요.. -_-;;;
주렁주렁 가려고 빅마켓 토이저러스 갔다가....
가려고 했던 주렁주렁은 못가고...
토이저러스에 줄이 어마어마하게 길더라구요...
뭐지? 하고 가보니...
파워레인저 다이노포스 완구가 쫙~~~ 깔려있더라구요..
오홋.. 아직도 줄을 서서 사는가봐.......... 하고 봤더만....
아무도 안사~~~~~~ 뭐지????
그 줄은.. 요괴워치.... 줄이었다네요 헉!!!!
두시간 후... 요괴워치 판다고....... 줄 서계시던거라는... 쩝.....
파워레인저 다이노포스때 나도 저 줄속에 있었는데 말입니다.. 하하.....
계산할때 살짝 보니.... 그날 들어온 요괴워치는 60개...... 줄은.... 두시간 전이었는데.. 대충... 30분쯤....
다들 사셨나 모르겠어엽.. 번호표라도 일찍 나눠주시지.. -_-;;; 애들 델고 두시간... 고생하셨겠어엽...
암턴....
마침... 부탁받은게 있어서 가브리볼버 하나 아주 편안하게 사들고 나오려는데....
울 아들 그냥 안지나가지요.. -_-;;;
주렁주렁은 이미...... 안드로메다로...... 보낸지 오래....
장난감구경하다가.........
베이맥스에게 빠져버리신 석군.. -_-;;;
그리곤.... 묵지근한 한덩어리를 들고 오셨습니다 -_-;;;
묵지근한 녀석은 나중에 포스팅할께요.. ㅠ.ㅠ
요건.... 애미가 서방 주려고 사온 쪼맹한 녀석입니다.
서방이 작은 피규어로 가지고 싶다고 해서 집어왔는데...
맘에 안든다네요 -_-;;;
외려 석군이 잘 가지고 노네요 -_-;;;
머냐..... 쩝...... 싫음 말라고~~~ 애들 가지고 놀라고 하지 뭐.....

알에서 나오는 베이맥스구요.. 변신 방법 완전 쉬워요..
왜 알에서 나오는건지는 알 수 없지만.. (베이맥스는 풍선인데 왜 알에서 나올까.....?????)
암튼 알에서 나오네요...
또봇처럼 어려운것도 다 변신해본 석군인지라.. 이정도는 껌이지요 뭐 ^^
완전 귀엽게 변신하는 베이맥스....
사이즈도 딱 좋은 애들 손바닥보다 작아여
가격은 4900원....
반다이몰에서 보니 요거 빨간 갑옷 입은것도 있던데 반다이몰에선 전체 품절.....
토이저러스에는 요거만 있더라구요.. 것도.. 딸랑 4개.....
그중 한개 건졌네요 ^^


요렇게 딱 달걀만한 사이즈....


설명서도 초간단....
알까서... 머리 팔 다리 빼주면 끝~



왕큰 베이맥스랑 비교샷~~

by 상전민교&석 2015. 2. 23. 12:04

박스는 오는 길에 차안에서 이미 박박 찢어버려서리.....
멀쩡한 사진은 건질 수 없었습니다 -_-;;; (애미 운전중이라 도움을 받을 수 없으니 스스로 해결한다고 박박... 힘껏 잘도 찢어주신 아드님 -_-;;;;;)
그래서 이미지는.. 반다이몰에서 뜯어왔습니다.. 쩝...


우선 히로부터...
무릎엔 구멍이 있구요.... 손은 베이맥스 등쪽에 붙을 수 있게 자석 처리 되어있다고 하는데....
칠판에 붙여보니... 자석이 아닌가? 안 붙어요.... 히로 손이 쇠였나? 베이맥스 등이 자석인건가?????
암턴.. 그래엽...
베이맥스 등에 탑승 가능하구요.. (살짝 살짝 흔들려요.. 완벽하게 고정되는건 아님...)
히로는 피규어 역할뿐.. 소리나 불빛이 나진 않아엽.
무릎이 펴지지 않는게 안타깝긴 하지만.... 그 외엔 피규어 역할 나름 괜찮습니다.


덩어리도 묵지근..
무게도 묵지근한 베이맥스..... 날개도 펴지고 주먹도 날아가요.. 불도 들어오지요.. 히로도 태우고..
베이맥스스럽게... 구석 구석.. 관절이 일부 움직입니다.
베이맥스의 움직임이 그러하듯.. 섬세하게 움직이진 않아요.. 하하하하하


날개도 주먹도 버튼 하나로 조작이 가능합니다 ^^
반다이 완구가 탄탄한건 알아주지요.... 네.. 튼실하게 잘 만들었더라구요...
다만...
언제부터인가... 튼실함.....과 함께... 묵지근함도... 더불어있더라구요..... -_-;;;;
좀 묵지근함이 있네요....
놀이매트 위에서 놀거나...... 바닥에서 절대 쓰러뜨리지 않도록 조심시켜야겠어요...
한번 자빠질때마다 바닥에 쿵~ 쿵~ 아랫집 눈치가 보여요...
장난감 망가질까 걱정은 둘째고...... 층간소음이 더 신경쓰이는...


히로를 태우고 날아볼까 하고 수평으로 각을 잡으면...
자동으로 불도 들어와요...


알에서 나온 베이맥스와... 주먹 날아가는 베이맥스.......
아...... 이녀석들..
애미도 참 재미있게 본 영화이긴 하나....
지갑도 참... 무섭게 털립니다...

개인적으로.... 꼬맹이가 참... 괜찮아엽..
덩어리 묵지근한 베이맥스는........... 역쉬....... 느무 부담스러워요..... -_-;;;;;
아들은 좋아라하지만 애미 취향은... 쩝....

by 상전민교&석 2015. 2. 23. 11:55
| 1 |